1990년의 아카시아 향기

Bookmark and Sh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PENTAX Corporation | PENTAX Optio S5z | Portrait mode (for closeup photos with the background out of focus)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6 | 0.00 EV | 5.8mm | ISO-200 | Off Compulsory

1990년 5월 12(?)일 일요일
제목: 아카시아 향기

어제 밤엔 아카시아 향기가 조금 났는데 오늘은 유난히 많이 났다 그래서인지 일이 잘 되었다 오후에 어머니께서 아카시아 향을 맡으러 가자고 하셨다
앞산에 올라가니 더욱 아카시아 향이 났다 많은 아카시아 나무가 자기 꽃이 잘 났다는 듯 뽐내것 같았다 어떤 사람들은 꽃을 꺽어 미계인 같이 보였다 나는 공동의 물건을 그렇게 꺽는 사람이 제일 싫다 오늘은 아카시아 향 때문에 기분이 좋았다




저 때가 제가 소위 국민학교 4학년 때인데, 무슨 일을 할게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아카시아 향기가 나서 일이 잘 되었다고 했네요. :)

우리 엄마처럼 저도 나중에 자녀가 생기면, 데리고 산에 올라가 저런 일기를 쓸 수 있나 보고 싶습니다.

그런데, 그 전에 아카시아 나무가 다 베어져 버리지나 않을지 걱정됩니다.
한반도 대운하니, 무슨 개발이니 공사니 하면서, 사라져가는 나의 자연이 너무나 아깝습니다.

저런 순진한 일기를 과연 2020년에도 쓸 수 있을까요?
- 물론 그전에 결혼해서 아이를 가진다는 가정하에서요. ㅋㅋㅋ
신고

'부드러운 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ST in 굴업도  (0) 2007.06.26
물고기 세마리로 보는 운치  (0) 2007.06.21
돌탑과 거위의 꿈  (0) 2007.06.19
1990년의 아카시아 향기  (5) 2007.05.30
유기농 농사 짓는 이카루스를 꿈꾸며  (0) 2007.05.29
신영옥의 '별'을 들으며..  (0) 2007.05.20
14년 자존심을 마시다  (3) 2007.05.16
Trackback 1 Comment 5
  1. Favicon of http://savenature.tistory.com BlogIcon 리장 2007.05.30 16: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카시꽃의 진한 향기가 옛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어떤 호르몬을 분비시켜 주는 것 같네요. ^-^

  2.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7.05.31 01: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올해는 특히 더 많은 호르몬을 분비시켜 준 것 같아요.
    아카시꽃 만 보면 오래 되진 않았지만, 옛날 생각이 나더라고요...

  3. 방경 2007.05.31 13: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랏~ 저 일기가 장작가님 4학년때 일기였구나... ㅋㅋㅋ

  4.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7.05.31 17: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하.
    맞습니다.
    사실 재밌는 일기들도 많습니다만, 제 프라이버시라 공개하지 않습니다. ㅋㅋㅋ

  5. Favicon of http://wannacry.tistory.com BlogIcon CoolJ 2007.06.01 23: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단하네 결혼할 생각도하고

prev 1 ···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 348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