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외유

Bookmark and Share

예전에 골프에 관한 솔깃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정치인들이 중요한 이야기를 나눌 때는 '골프장'에서 한다고 하네요.
기술이 워낙 발달해서, 밀폐된 공간에서 이야기를 해도,
소리가 벽을 미세하게 진동시키기 때문에,
그 진동을 멀리서도 감지해서 몰래 이야기한 것 까지 모두 감청될 수 있다고요.
하지만 골프장은 워낙 펼쳐진 공간이라 그런 기술을 시용할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진짜인지 거짓말인건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기사들을 보니 이 말이 사실인지도 모르겠네요.

아주 옛날 부터 있어오던 골프와 정치의 인연은
호화골프의원들은 죄가 없다?
- 검찰“국회通科委 외유,의장 승인 공식행사, 형사처벌 어렵다”수사종결
마이다스 동아일보 (
http://www.donga.com/fbin/news_plus?d=news79&f=np079ff010.html)

비가 와도 없을 수 없었고.
인천 국회의원 4명 폭우속 집단 골프 외유
조선닷컴 (
http://issue.chosun.com/site/data/html_dir/2006/08/01/2006080175460.html)

야당에서도 주류 문화이고,
“한나라는 웰빙족” 당내 공감 많아
- 6월국회 끝나자 절반넘게 외유, 골프·폭탄주·해외여행이 ‘3大문화, 장관해임 표결날 골프여행 계획도 
조섯닷컴 (
http://www.chosun.com/politics/news/200507/200507130393.html)

여당도 이에 질세라...
열린우리당, 수해때 외유골프 의원 ‘솜방망이처벌’
-“접대·퇴폐성 없어” 경고만…한나라 ‘수해골프’ 비난전력 무색
CNBNEWS (
http://cnbnews.com/category/read.html?bcode=9765)

이제 골프장 이용료가 비싸니, 깍자고 이야기까지 나옵니다.
"골프장 폭리가 골프외유 부추겨"
- 정장선 의원 대정부질문… "인근 국가보다 최대 55% 비싸"
국제신문 (
http://www.kookje.co.kr/news2006/asp/center.asp?gbn=v&code=0230&key=20070411.22002211838)
 
음....
모르겠습니다.

정말 앞에서 이야기한 무시무시한 도청장치가 정말 개발 되었을지도요.

ps. 구글에서 '골프 외유'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하니, 무진장 많은 사이트들이 검색되고 있네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18 319 320 321 322 323 324 325 326 ··· 348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