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출신 동료로부터의 저녁 식사 초대 - 타진(Tajine)

Bookmark and Share
외국인과 함께 연구실에서 같이 생활하면 재밌는 일이 굉장히 많다. 우리 랩에도 모로코에서 오신 박사과정 학생 한분이 계신다.
Driss Azougagh - 보통 드리스 아저씨라고 부르는데, 영어의 특성상 그냥 드리스라고 부른다. 나보다 1년 인가, 1년 반 앞서서 랩에 오셨고, 지금은 박사과정을 밟고 계신다.

모로코(Morocco) - 타진(Tajine)을 주식으로 하는 나라

미국이나 유럽의 많은 나라 사람들이 우리나라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 모르듯이, 나 역시 드리스씨를 만나기 전에는 모로코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 감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 만났을 때, 모로코가 유럽에 있나 아프리카에 있나 물어봤던 기억이 난다. 어쨌든 모로코는 아프리카 서북쪽에 위치한 나라다. 아래로는 사하라 산맥이 있고, 위로는 지중해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스페인과 마주하고 있다. '카사블랑카'라는 도시가 제일 큰 도시인데, 지도에는 모로코 말로 'Dar-el-Beida' (dar beïda) 라고 되어 있다.

이 모로코 출신 아저씨와 종종 식사도 같이 하고 근처에 놀러도 가곤 했었는데, 이 분께서 나와 동기 한명을 식사에 초대하셨다. 모로코 음식을 해 주시겠다고...

모로코 음식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번 들었다. 쿠스쿠스, 타진 등. 프랑스에 가면 쿠스쿠스를 쉽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대중화된 음식이라고 하셨다. 쿠스쿠스는 열량이 높아서 많이 먹으면 살이 찐다는둥... 거기에 쿠스쿠스를 어떻게 만드는지에 대한 이야기까지. 사실 상상 속의 음식이란게 다 그렇듯이 들어도 전혀 감이 오질 않았다. 그런 모로코 음식을 해 주시겠다고 하니, 만사를 제쳐두고 기꺼이 초대를 감사히 받았다.

메인 코스는 타진, 그 외에 사이드 코스라고 말하기에는 부담스러우니만치 양이 많았던 물고기구이, 케밥이었다.

<물고기구이>
이름을 들었으나, 기억이 안 난다. 모로코 말로도 그냥 물고기구이 정도라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5.6 | 0.00 EV | 52.0mm | ISO-1100 | Flash did not fire

모로코에서는 모로코에서 많이 나는 물고기를 가지고 요리를 한다지만, 한국에서 이역만리 먼바다의 물고기를 찾을 수는 없는 법. 고등어를 사셨다 한다. 고등어를 양파, 당근, 등등을 다져서 하루 정도 재워뒀다고 하셨다. 그것을 밀가루 옷을 입힌다. (밀가루 옷을 입히는건 우리도 마찬가지인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5.6 | 0.00 EV | 55.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5.6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노릇노릇 구워진 고등어. 양파 덕분에 비린내가 거의 안 나는 듯(?)하다. (적어도 내가 느끼기에는)

물고기구이, 바게뜨 빵과 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2.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사실 이 물고기구이의 핵심은 이 사진에 나와 있다. 이 물고기는 빵이랑 먹는다. 고기 한점을 뜯어서 바게뜨 빵과 같이 먹는다.

물고기와 빵이라...
사실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조합인데, 생각보다 훨신 맛있다. 비릴 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빵과 같이 먹는 고등어는 전혀 비리지 않았다.


<타진 (Tajine)>
타진 또는 따진(내가 듣는 발음으로는 따진이 더 정확한 우리말 소리인듯)은 모로코 사람들의 주식이라고 한다. 첫 느낌은 간단한데 무지하게 시간은 오래 걸리는 음식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맛은 그 간단함에 비해서 무지 좋았다.

따진 조리중SONY | DSLR-A1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2.8 | +0.3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따진 조리중, 토마토SONY | DSLR-A1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2.8 | +0.7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따진의 주재료는 고기+야채 인데. ^^;;; 요즘같이 고기가 흔해진 세상에서는 고기가 주재료이지만, 모로코에서도 예전에는 고기 대신 콩을 주재료로 이 요리를 했다고 하셨다.
일단 기름을 아주 약간 두르고 고기 넣고, 야채 (양파, 토마토, 등등)을 썰어 넣는다. 토마토는 껍질을 살짝 벗겨내고 넣는데, 껍질 벗기는 방법도 배웠다. 칼날을 반대방향으로 해서 토마토를 슥슥 긁어주면, 토마토가 껍질이 몰랑몰랑 (대구말로는 골아서)해져서, 껍질을 벗기면 쉽게 벗겨진다. 그리고 토마토의 씨는 신맛을 내기 때문에 빼고 넣는다고 한다. 그리고 섞어두고 한참(얼마였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을 기다린다. 마치 찜요리를 하듯이 그냥 뚜껑 닫고 죽치고 방치(?)한다.

물론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드리스씨가 만들어 준 물고기구이를 먹었다. 딱 물고기 구이를 다 먹을 시간이 되니, 따진의 다음 단계 요리를 할 타임이 되었다.

따진 조리중, 1차 조리 완료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4.8 | 0.00 EV | 35.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무슨 갈비탕을 보는 듯한 모양이다. 야채 - 주로 양파에서 나온 오리지날 국물이 고기에 푹 스며든 모양이다. 올리브유를 거의 쓰지 않았는데도, 고기가 불 위에서 타지 않고 익어있었다.

따진 조리중, 다시 물을 붓는다.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5.0 | 0.00 EV | 40.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이 졸려진 재료들에 다시 물을 붓는다!
사실 이 부분이 제일 신기했는데, 실컷 졸여놓은 것에 다시 물을 붓고 끓인다. 어찌보면 참으로 비효율적인 음식같다. 음식 한 끼에 이만큼 많은 불을 써서 졸여야 하다니. ^^;;;
(남의 나라 음식을 욕하자는게 아니고, 그만큼 신기했다는 말이다. 우리나라 사골국물 우려내는걸 생각하면 이런 음식 방법이 그리 비효율적이진 않은 듯...)

따진에 큐민(cumin)을 넣는다.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5.0 | 0.00 EV | 4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이렇게 물을 붓고 다시 양파, 피망 등등의 야채를 넣는다. 그리고 감자도 왕창 썰어 넣는다.
그리고 이 음식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큐민(cumin)'을 넣는다. 사진의 중앙에 노란 가루 약간이 보이는데, 이것이 큐민이라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카레 같은거라고할까, 카레의 주 재료 중의 하나가 바로 저 큐민이라는 향신료다. 카레 향이 강한 것이 바로 저 큐민의 힘이라고 한다. 모든 비릿내 노릿내 등을 싹 다 정리해주는 강력한 향신료라고 한다. (드리스씨의 이야기 일부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게 된 약간의 정보)

그리고 다시 한참을 기다렸다. 그 기다리는 시간동안 드리스씨는 지난 모로코 여행 (본인에게는 고향방문)때 찍은 사진들을 보여줬다. 카사블랑카도 있었고, 드리스씨의 고향 마을 사진도 보았다. '본 얼터메이텀'에서 보았던 다닥다닥 붙은 건물들 사이로 주인공들이 붕붕 날아서 도망가고 쫓고 하던 그런 곳이었다. 지극히 이국적인 풍경을 한참이나 보고 나서야 타진이 완성되었다.

따진 완성SONY | DSLR-A1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sec | F/3.5 | +1.0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아까 부었던 물이 반정도로 줄고 나면, 드디어 모로코 사람들의 주식인 따진이 완성된다.

따진 서빙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33 EV | 26.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쇠고기 따진 완성.
저 국물에 바게뜨 빵을 찍어 먹는데, 그 맛이 기가 막히다. 카레 향 (실제로는 큐민 향)이 은은히 풍기면서 감자와 소괴기의 맛이 어울려서 엄청 맛있었다.

이렇게 잘 먹긴 했는데, 앞으로 소고기를 못 먹을 테니 이 소고기 따진은 언제 먹어 볼 수 있으려나....
대신 양고기로도 따진을 만들 수 있다고 하시긴 했다. ^^


이국적인 따진 요리와 전혀 예상치 못했던 물고기고기+바게뜨 에피타이져. 저 날 엄청나게 먹었다. 배가 터지는 줄 알았다.

그러나 문제는 저 날 저렇게 잘 먹고, 보답을 하고 싶어서, 다음에는 우리가 드리스씨한테 요리를 해 주겠다고 했는데... 딱히 대구 음식에는 저런 럭셔리한 느낌의 음식이 없다는것이 문제다. 좀 빈해보이더라도, 드리스씨가 한번도 맛보지 못한 음식을 해 드리기로 했다. - 정구지 찌짐과 배추 찌짐 정도? ^^

(생각보다 대구 사람이 아닌 이상, 배추 찌짐을 못 먹어봤다는 사람이 많아서 신기했다. 배추 찌짐은 경상도에서만 먹는 음식인 듯 싶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4
  1. Favicon of http://allthatssumm.tistory.com BlogIcon 찰랑소녀 2008.06.27 13: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독특한 모로코의 물/고/기 구이ㅎㅎ
    대구음식 배추찌짐에 한표..ㅋㅋ
    정말 대구에만 배추찌짐이 있더라구..사람들이 배추찌짐 먹는다구 하니 다들 그런게 있냐고 놀래더라.
    어쨋든 배추찌짐의 핵심은 간간한 반죽의 소금간...ㅎㅎ
    잘 맞추면 끝내주게 맛있는뎅...쓰읍^^;;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6.30 10:08 신고 address edit & del

      82cook 에 글을 올렸더니, 댓글이 많이 달렸는데요. 배추찌짐은 경남에서도 안 먹는 음식이라는군요. 하하.

      배추찌짐을 하긴 해야겠는데.. 먹어보기만 한 음식이라 걱정이 되는데요. 어떻게 되긴 하겠죠? 7월 2일에 가기로 했는데..

  2. Favicon of http://allthatssumm.tistory.com BlogIcon 찰랑소녀 2008.06.30 17: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배추찌짐 한번도 안해보셨어요? 2일이라면 '곧'이네요.
    ㅋㅋ

    몇가지 팁을 가르쳐 드리자면...
    1. 배추는 가능하면 하얀(또는 노란) 잎파리를 쓰셔야 하고.
    2. 배추 잎 부분 말고 좀 두꺼운 부분있잖아요, 거긴 칼 등(칼 손잡이 뒷부분)이나 아님 칼날 반대(날이 안 선) 부분으로 콩콩 찍어서 좀 숨을 죽여줘야 구웠을 때 질기지 않고 맛있어요.
    3. 밀가루 반죽에 넣은 배추잎을 프라이팬에 놓을때 두장 정도를 같이 놓아 굽는데요. 이 때 각 장을 반대로 놓을 것- 한장은 잎이 윗쪽으로 또 다른 한장은 두꺼운 부분이 윗쪽으로...이렇게 해야 찌짐이 편편하게 굽히죠.
    4. 반죽에 소금간은 찍어 먹어 봤을때 살짝 간간한 정도? 이건 좀 어렵넹.....

    암튼 잘 만들어 대접하시공 포스팅 기다릴게요.ㅋㅋㅋ 자랑스런 대구 음식 배추 찌짐~~.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6.30 21:29 신고 address edit & del

      제일 어려운 '간'은 글로 표현하기 불가능하군요 ㅎㅎ
      싱겁게 해서 간장에 찍어 먹어야겠습니다.

      그리고 포스팅 기다리는 분이 좀 계신데...
      맛은 사진과 글로 표현되기 어려우니, 꼭 포스팅 하도록 하렵니다. ^^;

  3. Favicon of http://orangeade.tistory.com BlogIcon 파이올리 2008.07.04 08: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글 보고 물고기구이 한번 해봤어요. ^^ 시간은 좀 걸렸지만 그래도 나름 성공한 것 같아요.
    배추찌짐은 처음들어봤는데 독특하네요.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7.04 14:37 신고 address edit & del

      와! 해보셨군요!
      물고기 구이랑 빵이랑 어떻던가요? 저한테는 무지 색다른 체험이었거든요.

      그리고 배추찌짐은 이번에 하려다가 못했답니다. 안 그래도 며칠전에 '드리스'씨 집에서 두 번째 요리 파티(?)를 한 걸 포스팅할려는 찰라였답니다.

  4. 지나가다-뒷북 2008.09.26 13: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배추전... 강원도 영월에서도 먹더이다.
    영월 중앙시장 가면 아지미들이 배추전과 김치전병을 구워서 팝니다.
    싱겁게 해서 간장에 찍어먹는게 대세인듯 하더이다.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9.26 14:4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그렇군요. 강원도 영월이면, 경상도에서도 한참 위로 더 가야 되는데... 그곳에서도 먹는군요.
      저희 대구에서도 간장에 찍어 먹습니다.
      대구말로는 '덜큰한' 맛이 일품이라고 하죠. ^^

  5. Favicon of http://blog.daum.net/esplanade12 BlogIcon Angella 2009.01.07 20: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모로코"라는 나라,
    여자들에게 물어보면 금방 압니다.
    영화배우 "그레이스켈리"가 결혼해서 "왕비"루 있던 나라,,,가 모로코죠.
    지도상에서는 아주 조그만 나라일거구요.
    "따진"이라는 요리, 맛이 궁금해져요.
    사진으로 봐서는 여~엉 맛을 모르겠는걸요?
    "찌짐"이라는 것이 아마두 표준어루 하면 "전" 정도 되는 모양입니다?
    "배추찌짐이"는 강원도에 가두 볼 수 있어요.
    이름은 뭐라구 하는지 기억이 안났지만
    부침반죽을 배추잎에 적셔서 전처럼 부친 요리더군요.
    난 별루 맛이 없던데 거기 사람들은 맛있게 먹더라구요?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9.01.07 22:07 신고 address edit & del

      따진은 자극적이지 않고 영양식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그런 느낌의 음식이었답니다. 프랑스에서도 아랍계열 식당에서는 쉽게 접할 수 있다고 하시더군요.

      배추찌짐은 경상도 말로는 '덜큰한' 맛이 있다고 하는데요. 달면서도 촉촉한 느낌 정도라고 할까요? 다른 전에서는 물기가 다 빠져서 좀 퍽퍽한 느낌이라면, 배추전은 물컹한 느낌이면서도 달콤한 맛이라, 경상도에서는 잘 해 먹는 음식이죠.
      그리고 아시다시피 좀 궁해 보이는 음식이기도 하고요. :)

  6. Favicon of http://acasia.tistory.com BlogIcon 혜윰 2009.03.05 14: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여자친구랑 얘기하다가 배추찌짐 못 먹었다고 갈굼 당했던 적이 있답니다.
    정말 경상도에서만 먹는 음식이었군요!!!!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9.03.06 13:24 신고 address edit & del

      강원도 일부에서 먹기도 하긴 하지만,
      다양한 지역의 출신들의 의견을 종합해 본 결과, 경상도에서만 먹는 음식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배추찌짐 참 맛있죠. ㅎㅎ
      여자친구님에게 만들어주고 갈구라고 하세요.

  7. 2009.05.18 23:17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prev 1 ···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348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