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남표 횽아를 만나다

Bookmark and Sh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학부 식당에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
거기서 서남표 총장께서 외국인 학생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거기다가 방송사까지 동원해서...

뭐, 외국인 학생들이 많이 늘어났으니, 그네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싶어하나 보다 하고,
우리는 우리끼리 저~쪽에 앉아 밥을 먹고 있었다.

방송사 직원인듯한 사람이 와서는 하는 말이,
총장님이 너무 외국인들하고만 이야기를 하시는데 우리랑 약간 이야기를 해 보면 어떠냐고 한다.

다들
'싫어요. 우리도 초상권이 있어요.'
농을 걸면서, 싫다고 그랬는데...
결국은 우리 밥 먹는 자리에 총장께서 오셨다.

먼저 나에게 몇 학년이라고 물으신다.
총장께서 상정한 공공의 적, 연차초과인 나에게 학년을 물으시다니..
"박사 5년차입니다."
"그래, 그럼 어서 졸업해야지."
"넵, ^^;;"

많은 이야기를 하셨는데,
르네상스(?)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5년만에 석박사를 마치게 하시려고 한단다.
"대학원 수업이 왜 그렇게 많아... 16과목이나 들어야 한다면서?
10과목 정도만 들으면 되지. 무슨 대학원에서 수업을 그렇게 많이 듣냐?
어차피 계속 변하는 환경에서 대학원에 와서 배우는 학문이 실제로 크게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잖아.."

맞는 말이다.

"대학원에서 배우는건 스스로 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잖아? 안 그래?"

정말 맞는 말이다.

스스로 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교육의 진정한 목표가 아닐까 생각한다.
스스로 문제를 만들고 풀고 그것을 통해 더 발전된 뭔가를 만들어 내는 것..
바로 그것이 연구이고, 교육의 진정한 목표 중의 하나일 것이다.

하지만
세상은 점점 떠먹여 주는 밥을 먹는 일에 익숙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다 대신해준다... 그런 환경에서는 더 멋진 아이디어는 나오지 않는다.

스스로 해야 한다.
과외 하지 마라, 학원 다니지 마라.
만약 과외와 학원을 꼭 해야 겠다면, 그 보다 더 많은 시간을 자율학습에 매달려라..
하는게 나의 지론이다.



물론 우리의 남표 횽아와 한 대화는 이것 만이 아니고,
연차초과를 대하는 학교의 정책에 대해서도 약간의 코멘트를 했지만,
실질적으로 총장님께 영향을 줄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강하게 이야기 하진 않았다.
다만 우리가 처한 환경이 연구 분야마다 다르고 그걸 약간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걸 이야기 하고 싶었을 뿐이다.


ps.
분명 누군가는 총장을 어떻게 저렇게 부르냐고 하는데..
뭐, 놈현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이메가라고 대통령을 부르기도 하는데..
나도 좀 친근하게 총장님을 부르고 싶었단... 어이없는 핑계를 늘어놔 본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5
  1.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4.18 11: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 블로거뉴스에 '횽'이 제대로 표시가 안 되네요. 아쉽습니다.

  2. Favicon of http://jkspace21.tistory.com BlogIcon 김진애 2008.04.18 11: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남표 횽아' 참 굉장하시지요. '스스로 해야한다'라는 말이 백배 맞습니다. 요새 교육 참 걱정되지요, 장작가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진애 씁니다.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4.18 14:47 신고 address edit & del

      이 누추한 곳까지 찾아오시니 민망합니당..
      자녀를 두신 어머니시니 교육에 대해 깨끗한 마음을 가지시고 올바른 소리를 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제 세상은 능력 만큼이나 합력이 중요해 질 것 같으니까요. 경쟁만큼이나 협력이 중요한 시대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esplanade12 BlogIcon Angella 2009.01.07 20: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서남표총장님, 참 대단하시지요.
    일흔두 넘으신 분이,,,,
    제가 원래 키가 작구 마른 남자는 싫어하는데,
    서총장님으루 인해
    남자를 보는 안목을 달리 해야 하는 갈등(?)이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9.01.07 21:56 신고 address edit & del

      하하.
      한 사람을 보는 시각도 다양하죠.
      그리고 시간에 따라서도 그 사람을 보는 시각도 달라지고요.

      개혁이란게 항상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반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보는 사람은 항상 생기는 법이니까요.
      저도 개인적으로는 총장님의 배짱과 추진력은 높이 평가합니다만, 그 외의 많은 정책은 저에게도 피해를 주는 부분이 많아서 함부로 이야기를 하기가 어렵습니다. -_-
      피해는 항상 약자가 보는거니까요.. 그러니 다들 어서 졸업하자고 그러죠.

prev 1 ··· 205 206 207 208 209 210 211 212 213 ··· 348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