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운하로 사라지게 될 풍경 <1>

Bookmark and Sh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5.6 | 0.00 EV | 5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신륵사 앞의 커다란 바위돌 위에 앉아 애인과 주위의 경치를 감상하는 일...
이 연인분, 지금 구경 잘 하시는 거에요.
만에 하나 운하가 들어서면 저런 자연적인 모습은 이제 더 이상 볼 수 없을지도 모르거든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2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여울이 뭔지 들어보셨나요?
많이 들어본 말이긴 합니다. 여울목, 여울가, 여울소리...
한국 사람이라면 실제로 여울을 보지는 못했어도 그 이미지만은 머리 속에 가지고 있을겁니다.
할아버지는 소 고삐를 잡고 시내를 옆에 끼고 어슬렁 어슬렁 걷고,
그 앞을 어린 아이가 폴작폴작 뛰는 듯한 시골 마을.
그런 곳에서나 여울이라는 말을 쓰는게 아닌가 느낌이 듭니다.

실제로 여울이라는 건,
강 바닥이 딱딱한 돌로 되어 있어 물이 얕거나 시내의 폭이 좁아서 물이 빨리 흐르는 곳이라더군요.
그래서 물끼리 부딪히며 시원한 소리를 만들어내기도 하고요.

저 여울도 운하가 만들어지면 수중 폭탄으로든 커다란 포크레인으로든 싹 다 파 버릴 곳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40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14.0 | 0.00 EV | 2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어딜 봐도 사람이 만든 것은 어둠에 가려 전혀 보이지 않고
그저 나무와 산을 넘지 못하는 물과 물을 가르지 못하는 산만이 보이는 이런 풍경.

아무리 정신없고 바쁜 사람이라도 이런 풍경 속에서는
왠지 느긋하게 앉아 해넘이를 보며 사색에 잠겨야 할 듯한 이런 풍경도
운하가 만들어지면 다시 보기 힘들어집니다.

강을 따라 어디를 가도 시멘트 옹벽과 인위적인 갑문, 보.

한바퀴 돌아보면 전기줄을 보지 않을 수 없는 도시처럼,
우리들의 마지막 남은 마음의 고향인 '시골'이라는 곳도
사람이 만들어놓은 온갖 것들로 도배가 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의 성원 덕분에 2008년 2월 15일,
다음 블로거 뉴스 포토 베스트에 떴습니다.
고맙습니다.




신고

'부드러운 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년전 내가 살던 골목  (0) 2008.02.26
이명박 운하로 사라지게 될 풍경 <2>  (147) 2008.02.21
  (0) 2008.02.20
이명박 운하로 사라지게 될 풍경 <1>  (20) 2008.02.14
녹차 한 잔의 이야기  (6) 2008.01.07
세상에서 젤 맛있는 음식!  (6) 2007.12.25
날아가는 새들처럼  (0) 2007.12.17
Trackback 6 Comment 20
  1. 츠키야마 아키히로(이명박) 2008.02.15 10: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츠키야마 아키히로(이명박) 탄핵청원 서명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37515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5 13:48 신고 address edit & del

      2MB를 탄핵하는건 법적으로는 구케의원들이 해야 할 일이 아닌가요? ^^;

      일단 2MB 입에서 운하를 안 하겠다는 말부터 들었으면 좋겠네요.

  2. 회색천사 2008.02.15 13: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발 운하 건설되지 않게돼서 살기가 정말 힘들 때 잠깐만이라도 곁에하며 느낄 수 있는 마음의 휴식처를 없애지 말아주세요. 산다는걸 왜그리도 삭막하게만 만들까요 세상은...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5 13:49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삭막한 도시를 떠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점점 없어지고 있는것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그러면서도 돈 많은 이들은 자기들만의 공간을 만들고 있고요. 그렇게 해서 자기들은 자연을 즐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우리 서민들의 즐길 수 있는 자연은 점점 줄어든다는 느낌이 듭니다.

  3. Favicon of http://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2.15 15: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풍경이 정말 아름답네요..
    개발과 돈밖에 모르는 사람들의 눈은 저런 풍경에는 멀어있는지...
    이재오씨가 자전거로 활주하던 도로는 아마 저런 풍경을 볼 수 없는 포장도로였겠죠?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5 16:34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런 아름다운 풍경이 돈이 될 수 있음을 볼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사업가이겠지요.
      당장 돈이 안 된다고 파내고 시멘트를 들이붓는 사람들은 시야가 좁아 돈을 벌어도 코딱지만큼 밖에 못 버는 사람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재오 아저씨는 그렇게 자전거를 좋아하시면, 한번 경륜에 보내보면 재미있을텐데 말이죠. ㅋㅋ

    • karam 2008.02.18 07:25 신고 address edit & del

      운하생각에 가득찬 이재오아저씨에게
      강과 산과 들의 아름다운 풍경이 눈에 들어올까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redkies2k BlogIcon 붉은낙타 2008.02.15 23: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블로거뉴스 포토 베스트에 오르셨네요~
    풍경 너머의 눈에 보이지 않는 생명의 흐름을 보고 갑니다.
    트랙백 걸구 가요~!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6 01:22 신고 address edit & del

      고맙습니다. :)

      저 사진 뒤의 생명까지 느끼신 당신이 진정한 한국인입니다. ㅎㅎ

  5. 어이가없다 2008.02.16 00: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떻게 저런곳을 개발하냐고 이명박욕하기전에
    정작 본인은 저기 몇번이나 가봤나
    결국 누가 운하를 이용할까를 생각해보시길
    솔직히 국보1호 누가 관리를하건말건
    관심도없이 불타게놔뒀고
    우리나라사람이라면 모두 다 책임있는건데
    신륵사보물보존하자말이 나오시는지ㅋㅋㅋ
    온국민이 정정당당하게 투표해서 대통령을뽑았으면
    일단은 믿어주고 믿을만한 대책을세워달라고 요청을해야지 선거한지 얼마나됐다고 벌써 이난리인지...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6 01:30 신고 address edit & del

      국보 1호는 원래 잘 관리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당선인이 주장하는 작은 정부의 일환으로 숭례문 경비가 서울시로, 다시 중구청으로, 다시 무인 경비 업체로 넘어갔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국민들은 국보 1호를 나라가 당연히 제대로 관리되고 있다고 믿고 있었을겁니다. 혹 그 사실을 안 분이 이미 서울시에 1년전에 관리소홀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평소에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는다고 관심이 없다는 말은 바보 같은 소리죠. 관심이 없어서 지금 온 국민이 숭례문 화재를 두고 안타까워하고 심지어 108배를 하는 분도 계신다는군요.
      그리고 우리는 나라의 주인으로서 세금 내서 나라에 문화재의 관리를 맡겼습니다. 하지만 나라를 국민 대신 맡고 있는 사람들이 개삽질을 계속 하는 바람에 이런 상황이 되었다고 왜 생각을 못하시나요?

      그리고 저도 이번 정부를 믿어주고 싶습니다. 하지만 운하건설에 대한 타당성을 다시 살펴보자고 하는 소리도 묵살하는 처사를 보며 과연 믿고 싶어지는지 반대로 여쭤보고 싶군요.

      저는 2MB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님을 확실히 알려드립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은 하늘이 준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명박 운하, 소위 말하는 한반도 대운하 만큼은 반대합니다. 절대 반대입니다.


      그리고 2MB 에게 감사할 일도 있군요. 덕분에 우리 나라에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있음을 알 수가 있었으니까요. 아마 운하를 이야기 하지 않았다면 이런 아름다운 곳을 못 보고 이 나라에 살 뻔 했습니다. ㅎㅎ

    • karam 2008.02.18 07:39 신고 address edit & del

      님은 안가보셨군요..
      그래도 장작가님은 직접 가서 사진을 찍어 안타까움을 토로하시는데.. 뭐가 그리 마음에 안드십니까..
      저는 문화재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본적이 있습니다.
      국보로.. 보물로 지정만 하고 관리를 하지 않는 많은 문화재들.. 그런데 그동안 전혀 관심이 없다가 국보 1호가 화재로 불타니 이제야 관심을 갖고 웃기네요..
      그러고는 "현정권이 잘못했다" 라고 하면서 서로의 자잘못만 떠미는 그런 정치인들 믿으라구요..

  6. Favicon of http://www.netission.kr BlogIcon 원철 2008.02.16 11: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로 아름다운 풍경이군요, 그런데 이러한 풍경이 경부대운하로 인해서 없어진다면 그 죄값은 어찌할려고.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께서 주신 이 자연을 지키고 잘 관리하라고 하셨지 무너트리고 인위적으로 변경하라고 하지 않았건만 이명박장로는 하나님을 믿기보다는 하나님을 이용할려는 못된 장로군요.. 난 이래서 장로대통령이 나오는걸 싫어했다니깐..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2.16 13:04 신고 address edit & del

      하나님이 벌을 내리시겠죠. -_-
      가능하면 빨리 내려주시길 기대해 봅니다만. ㅎㅎ

  7. 소울퍼피 2008.02.22 15: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운하 건설되면 물에빠져죽는사람 많을거 같은데......대운하대신에 화물전용도로를 만드는편이 나을것같다....
    유지보수/자연파괴/오염/늘어날세금(유지관리비용) 뭔생각으로 하는건지~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3.03 10:39 신고 address edit & del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가 되는 듯 합니다.
      대신 돈만 통하는 사회가 되려나요.. ㅠㅠ

  8. 운하반대 2008.02.22 16: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명박의 미친 발상에서 나온 운하..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운하..
    생태계 파괴와 자연오염의 주범이 될 운하..
    자연파괴는 물론, 엄청난 유지비로 국민혈세가 줄줄 세나가게 만들 제2의 청계천 운하!
    토지매매 부축이고 땅값 오르게하는 운하!
    부동산 투기꾼들과 건설업자들만 배불리는 운하!
    절대! 절대! 반대합니다! 운하반대!

  9. Favicon of http://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3.01 10: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며칠전에 신륵사를 다녀왔습니다. 운하가 생기면 다시는 못볼 것 같아서 시간을 내서 갔다왔죠.

    남한강을 끼고 눈덮인 신륵사가 참 운치있고 멋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5bpa.tistory.com BlogIcon 장작가 2008.03.03 10:38 신고 address edit & del

      눈덮인 신륵사라...
      저도 어제 다녀왔습니다. 근데 눈은 어딜가고... ^^;;
      오후 쯤엔 진눈깨비가 내리더군요.

      사라질 신륵사라고 하기엔 너무 처음부터 포기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사라지지 않고 계속 그렇게 여강 옆에서 지켜주는 신륵사가 되도록 해 보려고요..
      폭주천사님께서도 도와주시리라 믿습니다 ^^

      그리고 트랙백 걸어주신 글 잘 보았습니다. 꼼꼼한 사진과 그림들 멋있었습니다. ^^

prev 1 ··· 235 236 237 238 239 240 241 242 243 ··· 348 next


티스토리 툴바